• 최종편집 2022-09-27(화)
 

논산경찰서(서장 김창영)는 5일 주류업체 ㈜맥키스컴퍼니와 지문 등 사전등록제를 홍보하는 소주 보조라벨 전달식을 가졌다.

 

논산경찰은 ‘지문 등 사전등록제’를 홍보하기 위해 ‘이제 우린’ 소주 20만병에 사전등록제 문구가 적힌 보조라벨을 부착하기로 하였다.

 

지문 등 사전등록제란 18세 미만 아동·지적장애인·치매환자 등의 지문, 사진 등 정보를 경찰 시스템에 미리 등록해놓고 실종사건 발생 시 등록된 자료를 활용해 신속한 실종자 발견에 기여하는 실종 예방 정책이다.

 

 

 

 

사전 지문 미등록시 실종 아동을 발견하기까지는 평균 80시간이 소요되지만, 지문을 등록한 경우 평균1시간 이내로 찾을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태그

전체댓글 0

  • 41170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논산경찰서=(주)맥키스컴퍼니, ‘지문 등 사전등록제’홍보 캠페인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