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5-16(목)
 

[충청와이드뉴스]한미공군은 3월 6일(월)부터 10일(금)까지 오산기지(美 51전투비행단)에서 연합작전 수행능력 강화를 위한 올해 첫 쌍매훈련을 실시한다.

 

이번 훈련에는 우리 공군의 F-15K 전투기와 美 공군의 A-10 공격기 등 총 10여 대의 항공전력과 조종사·정비·지원요원 등 임무요원이 참가한다. 이들은 훈련을 통해 전시 작전능력과 팀워크 향상을 도모하고 한미공군 간 최신 전술을 교류할 예정이다.

 

훈련에 참가하는 제11전투비행단 F-15K 조종사 고광표 소령은 “이번 훈련을 통해 연합작전 수행능력을 강화하고, 유사시 함께 출격해야 하는 동맹군으로서 전우애를 다질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훈련에서 얻은 전술 노하우를 바탕으로 결전태세 확립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한편, 쌍매훈련은 한미공군이 1997년부터 함께 실시해 온 대대급 연합 공중훈련으로, 양국 전투조종사들은 서로의 기지에 교차 전개해 전투기량을 연마하고 우호를 증진하게 된다. 한미공군은 올해 총 9차례 쌍매훈련을 계획하고 있다.

태그

BEST 뉴스

전체댓글 0

  • 12001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한,미공군, 올해 첫 쌍매훈련 시작…연합작전 수행능력 강화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