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09-27(화)
 

[충청와이드뉴스]계룡시(시장 이응우)는 ‘향적산 치유의 숲’ 조성을 완료하고 올해 8월 23일부터 11월 30일까지 일반인을 대상으로 시범운영에 나선다고 밝혔다.

 

향적산 치유의 숲은 시를 대표하는 산림자원인 향적산의 우수한 산림환경과 아름다운 숲 경관을 활용해 시민 면역력 증진 및 심신 건강을 도모하기 위한 치유공간 마련을 위해 조성되는 사업이다.

 

시는 지난 2017년부터 5년간 총 50억 원의 사업비를 투입해 ▴치유센터 ▴데크로드 ▴동행·상상·가치의 숲 ▴치유숲길(1.6km) 등 53ha 규모로 치유의 숲 조성사업을 완료했다.

 

산림치유프로그램으로 ‘향적산 나를 품다’, ‘도란도란 숲’, ‘선물의 숲’, ‘챌린지 숲’, ‘마음정원 숲’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운영하며, 청소년, 직장인, 가족, 임산부, 노인, 장애인 등 대상별 맞춤형 체험 프로그램을 제공할 예정이다.

시는 이번 시범운영 기간 동안 체험객 의견을 수렴해 미비점 보완 및 추가 시설 개선 등을 거쳐 내년 3월부터 본격적인 운영에 나설 계획이다.

 

치유의 숲 예약접수는 오는 19일부터 치유의 숲 공식 홈페이지(gyeryong.go.kr/healingforest)를 이용하면 된다.

 

이응우 시장은 “이번 향적산 치유의 숲 시범운영을 통해 많은 시민들이 숲 속에서 심신의 치유를 느끼길 바란다”며 “향적산 치유의 숲이 계룡시를 넘어 중부권을 대표하는 체험형 관광명소로 자리잡을 수 있도록 운영·관리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향적산 일원은 지난 4월 산림청으로부터 자연휴양림으로 지정되며 향후 치유의 숲과 연계한 복합산림복지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태그

전체댓글 0

  • 36047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계룡시, ‘향적산 치유의 숲’ 시범운영 나서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