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09-27(화)
 

[충청와이드뉴스] 제20대 대선이 끝나고 곧바로 지방선거 시즌이 돌아왔다.

 

오는 6월 1일 열릴 지방선거가 3달도 채 남지 않은 가운데 계룡 지역 출마자에 관한 관심도 높아지고 있는 상황.

 

2003년 개청해 계룡시 초대와 2대, 4대, 5대까지 징검다리 4대 시장을 역임하고 있는 더불어민주당 최홍묵 시장이 내년 6월 지방선거에 출마를 사실상 굳힌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현재 언론에 나온 단체장 후보를 제외하고 실질적인 시민의 대변자 역할을 하는 광역의원과 기초의원에도 관심이 쏠리고 있다.

 

현 김대영 도의원은 계룡시장 출마를 사실상 밝힌 상태여서 공석을 노리는 후보들이 물밑에서 움직이고 있으나 아직 눈치만 보고 있다.

 

문제는 아직 더불어민주당 도의원 후보로 나서겠다고 출마를 밝힌 확실한 선수가 없다는 것.

 

대통령 선거가 국민의힘 윤석열 후보가 당선되면서 샘법이 복잡해졌다. 국민의힘 도의원 후보가 4-5명의 출마자가 후보등록을 마치면서 민주당에서는 김갑선 씨가 출마를 밝히고 있지만, 이들에 비해 경쟁력이 떨어진다는 정가의 여론이다.

 

이런 가운데 후반기 의장을 맡은 윤재은 계룡시의원의 도의원 출마설이 제기되고 있다.

 

후반기 의장이라는 현역 프리미엄과 함께 여성, 그리고 젊은 정치인이라는 이점을 내세워 체급 상향을 노리기에 적합하다는 평가.

 

10083_7184_656.jpg

 

아직은 김대영 도의원이 도의원 재선 출마 가능성도 열려 있지만, 시장출마에 대한 의지가 강할 경우 윤재은 의장의 차출도 가능성이 크게 점쳐지고 있다.

 

이러면 자연스럽게 기초의원 선수에서도 다른 출마자들에게 기회가 될 수 있어 민주당 내부에서도 후보자 선정이 수월하다는 장점이 있다.

 

 

 

 

한편 단체장과 도의원 후보에 대한 경선도 오는 4월 중순까지 결정될 것으로 보여 당내 고민은 더욱 깊어질 것으로 보인다.

태그

BEST 뉴스

전체댓글 0

  • 38919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윤재은 의장, 민주당 계룡시 도의원 후보 ‘급부상’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